최대호 안양시장, 코로나19 위기 극복 ‘소상공인 행복지원자금’ 지원 발표

집합금지·영업제한 업종에 50만 원∼100만 원 지원
송준형 기자 | locallife@locallife.news | 입력 2021-02-10 00:01:0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최대호 안양시장의 브리핑 모습. (사진제공=안양시)

 

[안양=로컬라이프] 송준형 기자 = 안양시가 소상공인 행복지원자금으로 업소당 50만 원에서 최대 100만 원을 지원한다.

 

최대호 안양시장이 9일 온라인을 통해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으로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들의 경영위기 극복을 위해 총 120억 원의 소상공인 행복지원자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대상은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으로 집합금지 및 영업제한 조치를 받은 소상공인들이다. 유흥주점과 단란주점 등이 대표적 집합금지 업종으로 최대 100만 원을 지원받는다.

 

지난해 816일 이후 두 차례 거리두기 시행으로 영업이 제한됐던 식당, 카페, PC, 독서실 등도 마찬가지로 100만 원을 지원받게 된다.

 

또 작년 128일부터 실시된 두 번째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적용받는 이·미용업과 목욕탕, 상점과 마트(300이상), 숙박업 등은 50만 원을 지급 받을 수 있다.

 

신청자격은 20201231일 이전에 개업한 소상공인으로 신청일 현재 운영 중이어야 한다. 집합금지와 영업 제한 조치를 위반한 업소는 대상에서 제외된다.

 

신청은 시 홈페이지(anyang.go.kr)에서 온라인으로 222일부터 35일까지 2주간 진행된다. 시는 원활한 접수를 위해 사업자등록번호를 기준으로 5부제를 적용할 계획이다.

 

온라인 신청이 여의치 않은 소상공인은 312일까지 시(시 기업경제과 행복지원자금 T/F8045-5145)를 방문해 접수할 수 있다.

 

행복지원자금 지급은 224일부터 시작되며, 총 대상 업소는 14천여 개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언론 브리핑을 통해 소상공인에 대한 여러가지지원들이 있지만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해소하기는 부족한 상황이라며, “행복지원자금이 희망의 씨앗이 되어 다시 행복한 일상을 되찾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locallife@locallife.news

[저작권자ⓒ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