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생명, 경자년 새해 맞아 ‘건강보험 3종’ 출시

조준영 기자 | locallife@locallife.news | 입력 2020-01-30 00:24:0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NH농협생명이 새해를 맞아 당뇨병 진단자도 가입 가능한 ‘당뇨케어NH건강보험’, 현대인의 만성질환인 디스크와 관절염을 보장하는 ‘허리업NH척추보험’ 등 건강보험 3종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당뇨병 진단과 합병증을 한번에 보장하는 당뇨케어NH건강보험은 주계약만으로 당뇨병(당화혈색소 9.0%이상) 진단 시 1,000만 원, 당뇨병 진단확정 후 뇌출혈, 급성심근경색증, 말기신부전증 진단 시 각각 2,000만 원을 보장한다. 이밖에도 당뇨관련 주요 질환으로 인한 입원급여금, 수술자금 등을 폭넓게 보장한다.  

 

20세부터 최대 65세까지 가입 가능하며 갱신을 통해 최대 100세까지 보장 받을 수 있다.  

 

또한 허리업NH척추보험은 척추 질환 관련 입원, 수술, 한방치료까지 모두 보장받을 수 있는 상품이다. 경추와 경추이외 디스크 진단 시 동일하게 50만원을 보장하며 특정 류마티스 관절염은 100만원, 척추재해골절은 회당 20만원을 보장한다. 계약일로부터 25년 경과 시 건강관리 자금으로 이미 낸 보험료의 50%를 돌려받을 수 있다.  

 

만 15세에서 최대 65세까지 가입이 가능하며 최대 100세까지 보장 받을 수 있다.  

 

natimes@naver.com

 

[저작권자ⓒ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