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제 사전에 탈당은 없습니다”

“민주당은 민주주의와 평화 그리고 더불어 사는 사회를 위해 뚜벅뚜벅 걸어온 정당”
송준형 기자 | locallife@locallife.news | 입력 2021-02-10 00:33:0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제공=경기도)

 

[로컬라이프] 송준형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탈당은 없음을 다시 한번 분명히 했다.

 

이재명 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제 사전에 탈당은 없습니다라는 제하의 글에서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그는 우리 민주당은 이 땅의 민주주의와 평화 그리고 더불어 사는 사회를 위해 뚜벅뚜벅 걸어온 정당이다.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님 두 거인께서 혼신을 다해 가꾸어 온 정당이자, 촛불혁명을 거쳐 문재인 대통령님을 탄생시키고 뿌리깊은 기득권 적폐세력에 맞서온 정당이다라며 실수도 있었고 국민의 엄중한 회초리를 맞을 때도 있었다. 그럼에도 끝끝내 지키고자 했던 가치를 외면하지 않고, 시대의 요구에 응답하고자 애써왔던 정당이다라고 민주당에 대한 자부심을 나타났다.

 

이어 무엇보다 민주당은 자랑스런 민주당원들의 정당이다. 선거 때나 그렇지 않을 때나, 당이 잘할 때나 못할 때나, 그래도 우리가 지켜야 할 소중한 당이라며 온몸을 던져온 당원들이 있다. 뿌리 깊은 정치불신의 따가운 시선을 한몸에 받으면서도, 때로 조롱과 모욕을 감내하면서도, 휴가 내서 선거운동하고 주변에 한표 부탁하고, 동네 선술집에서 동창회에서 친 구모임에서 온라인 상에서 주저 없이 당을 지키고 받쳐왔던 당원들이 있다그 눈물겨운 헌신을 배신하는 탈당이란, 저로서는 상상할 수 없는 일이다. 정치입문 이래 단 한 번도 탈당한 일이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 지사는 “'사람이 먼저인, 사람 사는 대동세상'을 이루고 싶은 것이 제 꿈이다. 민주당이라는 든든한 울타리와 열정적인 우리 당원들 없이는 결코 이룰 수 없는 가치이다라며 돈에 종속되지 않고 행복한 일 하며 사람답게 살 수 있도록 최소한의 삶을 보장하는 '기본소득', 돈이 생명의 가치를 흔들지 못하도록 최저한의 금융소비자 권리를 보장하는 '기본대출', 집 때문에 더이상 불안하지 않도록 주거권을 보장하는 '기본주택'. 민주당 외에 어느 정당에서 실현가능하겠는가라고 민주당에 대한 애정을 강하게 보였다.

 

그러면서 여러 이유로 저의 탈당을 바라는 분이 계신 것 잘 안다. 그분들께서 말씀하시는 제 잘못과 부족한 점은 온전히 귀담아 듣고 고쳐 나가겠다오해가 있다면 진심을 다해 풀도록 노력하겠다. 다만 다시 말씀드리건대 제 사전에 탈당은 없다. 민주당이 없으면 이재명도 없다. 이재명의 염원도 없다고 탈당에 대해 분명히 선을 그었다.

 

locallife@locallife.news

[저작권자ⓒ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