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라이프] 수원시, 2월부터 ‘다문화가족 서포터즈’ 운영

송준형 기자 | locallife@locallife.news | 입력 2021-02-17 00:37:0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사진/다문화가족 서포터즈가 다문화 여성의 병원 방문을 도와주고 있다. (사진제공=수원시)

 

지난해 한국인 남성과 결혼해 수원시에 사는 베트남 출신 이주여성 팜티탄(가명)씨는 최근까지 외출을 거의 하지 못했다.

 

한국어가 서툴러 병원에 가도 어디가 아픈지 이야기를 할 수 없었다. 말이 통하지 않으니 어디에 가도 답답했다. 남편이 없으면 아무것도 못하는 사람이 된 것 같아 자존감도 많이 떨어졌다.

 

그러던 중 베트남인 친구가 ‘수원시 다문화가족 서포터즈’를 소개해줬다. 팜티탄씨는 ‘서포터’와 함께 병원도 가고, 동행정복지센터에서 볼일도 봤다. 다문화가족 서포터는 관공서에서 서류 발급받는 방법, 쓰레기 분리배출 요령 등 한국에서 살아가는 데 필요한 모든 것을 친절하게 알려줬다.

 

수원시가 한국 생활 적응에 어려움을 겪는 다문화가족과 결혼이민자를 지원하는 ‘수원시 다문화가족 서포터즈’를 2월부터 운영한다.

 

수원시는 지난 1월 다문화가족 서포터즈 10명을 위촉했다. 중국·베트남 출신 결혼이민자가 각 4명, 일본·몽골 출신 결혼이민자가 각 1명이다.

 

다문화가족 서포터즈는 언어 소통 어려움 등으로 한국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다문화가족과 입국한 지 얼마 안 된 결혼이민자를 발굴해 수원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 연계하고, 그들의 한국 생활을 돕는 역할을 한다.

 

행정기관, 병원, 은행 등을 이용할 때 동행해 통역해주고, 자녀 양육·사회 적응 등에 어려움을 겪는 이민자는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 연계해 필요한 도움을 받도록 안내해준다.

 

긴급지원이 필요한 이들에게는 생계·의료·해산비 등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신청을 도와준다.

 

다문화가족 서포터즈의 도움을 받고 있는 팜티탄씨는 “한국 생활에 필요한 것들을 많이 배웠고, 이제는 나 혼자 할 수 있는 일도 많아져 자신감이 생겼다”며 “한국어를 열심히 배워 나도 다른 결혼이민자를 돕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팜티탄씨는 현재 수원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한국어 공부를 하고 있다.

 

다문화가족 서포터즈의 도움이 필요한 결혼이민자는 수원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 전화(031-257-8505)·방문 신청하면 된다. 센터는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김미숙 다문화정책과장은 “다문화가족의 지역사회 적응을 돕는 다문화가족 서포터즈 사업은 갓 한국 생활을 시작한 다문화가족에게 꼭 필요한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했다”며 “다문화가족이 지역 사회 공동체의 일원으로 살아갈 수 있도록 지속해서 돕겠다”고 말했다.

 

natimes@naver.com

 

[저작권자ⓒ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