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디지털성범죄 근절, 국가가 책임져야”

“디지털성범죄 피해 매우 심각…이제 개인에게 맡겨놓을 단계 아니다”
송준형 기자 | locallife@locallife.news | 입력 2021-07-20 00:59:3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경기도 디지털성범죄 피해자 원스톱 지원센터를 방문한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제공=경기도)

 

 

[로컬라이프] 송준형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후보 경선에 나선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여성공약의 일환으로 디지털성범죄 근절을 위한 국가 책임을 강조했다.

 

19, 이재명 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경기도 디지털성범죄 피해자 원스톱 지원센터 방문 사실을 전하며 디지털성범죄 피해는 매우 심각하다. 피해자는 고통 속에서 직접 시간과 비용을 들여 성착취물을 삭제하지만 디지털 확산 속도를 따라갈 수 없다찾아낸 영상을 삭제하더라도 복제된 영상이 얼마나 복제됐는지 알 수 없고, 음성화된 SNS, 다크웹 등으로 유통돼 효과적인 차단도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어 피해자들은 불안감, 공포감 속에서 점점 인간관계를 끊고 사회와 단절되며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기도 하다디지털성폭력은 개인 일상을 위협하며 인간답게 살 권리를 파괴하는 인격 살인행위이다. 최근에는 10~30대 여성뿐만 아니라 남성 피해사례도 증가하고 있어 그 심각성을 더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개인에게 맡겨놓을 단계가 아니다. 국가가 디지털성폭력 예방과 근절, 피해자 지원에 적극 나서야 한다디지털성폭력에 대한 선제적, 다각적, 총체적 대응을 위한 종합적인 컨트롤 타워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미 호주는 국가 차원의 전담기구로 온라인안전국(Office of the eSafety Commissioner)’을 두어 강력히 대응하고 있다. 우리도 디지털성폭력 총력 대응을 위해 디지털시민안전처와 같은 전담 기구 설치와 권역별 대응 조직 설립을 적극 검토해야 할 때이다라며 디지털성폭력으로부터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어야 한다. 피해자가 안심하고 완전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국가가 지원해야 한다. 경기도 디지털성범죄 피해자 원스톱 지원센터가 내실 있게 운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locallife@locallife.news

[저작권자ⓒ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