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철모 화성시장 “탄소중립과 기후위기 대응을 선도하는 도시 화성이 되겠다”

“탄소중립을 이룰 수 있는 나라가 되기 위한 밑거름이 될 것”
송준형 기자 | locallife@locallife.news | 입력 2021-07-15 01:42:0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서철모 화성시장. (사진제공=화성시)

 

 

[화성=로컬라이프] 송준형 기자 = 서철모 화성시장이 탄소중립과 기후위기 대응을 선도하는 도시 화성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의 한국판 뉴딜발표 1주년을 맞아 14,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화성시는 지난 2019년부터 지속가능한 발전 모델을 기획했었고, 정부의 한국판 뉴딜 공개에 힘입어 작년 728일 화성형 그린뉴딜 정책 9대 목표와 28개 중점사업을 발표했다발표 후 1년 남짓, 화성형 그린뉴딜은 단지 계획에만 머무르지 않고 실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6월 화성시는 2021년 화성형 그린뉴딜 중간보고서를 발표했다. 9개 분야 28개 사업 중 많은 영역에서 성과를 거두고 있다무상교통제도는 이미 목표를 상향하는 이용률을 보이고 있고, 관용차 EV카쉐어링도 기대 이상으로 직원들의 많은 지지를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전국최초로 공공건축물 제로에너지 1등급을 받은 왕배산 도서관도 많은 시민들의 사랑을 받고 있으며, 운동과 탄소중립을 연계한 쓰리GO사업, 스마트에너지 공동개발 사업도 차질 없이 진행 중이다. 특히 올해 하반기에는 보다 많은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사업들을 발굴하고, 시민들과 함께 소통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어 화성시민 전체가 탄소중립과 그린뉴딜 사업에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해보려 한다이처럼 많은 분야에서 성과를 내고 있지만, 한계도 명확하게 보였다. 중앙정부의 획기적인 지원, 지방자치단체 별 맞춤 전략 등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간의 세밀한 협력이 필요해 보였다. 그렇지 않고선 한국판 뉴딜 사업으로 2050 탄소중립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기에는 결코 쉽지 않아 보이는 것이 사실이다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1년이 지난 지금, 화성형 그린뉴딜의 성과와 한계, 그리고 대안을 다시 한번 고민해보았다갈길은 멀지만 한걸음 한걸음 진중하게 나아간다면 한국판 뉴딜, 그리고 화성형 그린뉴딜 사업이 대한민국을 보다 깨끗하고 지속가능한 나라, 탄소중립을 이룰 수 있는 나라가 되기 위한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locallife@locallife.news

[저작권자ⓒ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