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법원 “평택·당진항 신생매립지는 평택시 관할”

평택시 “대법원 최종 판결 환영…시민 모두가 함께 노력한 결실”
송준형 기자 | locallife@locallife.news | 입력 2021-02-05 02:38:0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대법원 판결 후 정장선 평택시장을 비롯한 평택시 관계자들이 환영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평택시)

 

 

[평택=로컬라이프] 송준형 기자 = 평택시(시장 정장선)4일 대법원이 충청남도지사 및 당진시, 아산시가 제기한 평택.당진 신생매립지 관할 결정취소 소송(사건번호 대법원 2015528)에서 기각결정을 내린 데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날 대법원 특별 1부는 지난 58개월에 걸친 평택.당진항 신생매립지 관할권 결정취소 소송에 대해 평택시 관할이 맞다고 최종판결을 내렸다.

 

이는 지난 201554일 행정안전부 장관이 평택.당진항 신생매립지 962350.5중 서해대교 인근 제방을 기준으로 아래부분인 679589.8는 평택시로, 위쪽 282760.7는 당진시로 결정했지만, 이에 불복한 충남도지사와 당진아산시가 대법원에 결정취소 소송을 제기한 한 것에 따른 것이다.

 

한편, 최종판결로 신생매립지 완공 시 평택시는 20456356(619만 평), 당진시는 965236.7(29만 평)를 각각 약 964 비율로 관할하게 된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사법부의 판결을 존중하고 평택시민 모두와 함께 환영한다노력의 결실을 위해 함께 해준 시민 모두의 노력과 전폭적인 성원이 있어 가능했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에 덧붙여 정 시장은 이제는 갈등과 대립을 넘어 평택항은 우리만의 것이 아니고, 국가와 경기도, 평택시와 당진시가 함께 키우고 발전시켜야 될 소중한 자산이다. 상생협력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locallife@locallife.news

[저작권자ⓒ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