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한명숙 수사과정 합동 감찰 결과, 충격적…이제 윤석열이 답해야 할 때”

“국민적 의혹이 커지고 있다…필요하면 공수처가 수사해야”
임현상 기자 | locallife@locallife.news | 입력 2021-07-16 11:18:3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한명숙 전 총리 수사 과정에 대한 법무부와 검찰청의 합동감찰 결과에 대해 충격적이라며 진실규명을 위한 수사 필요성을 주장했다. (사진제공=경기도)

 

 

[로컬라이프] 임현상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법무부와 대검찰청의 한명숙 전 국무총리 수사과정 합동감찰 결과발표와 관련해 이제 윤석열 전 총장이 답해야 한다며 윤 전 총장을 강하게 압박했다.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이재명 지사는 충격적인 결과라며 “100차례가 넘는 증언 연습, 권력을 이용한 검찰과 죄수의 부당거래, 피고인 방어권 무력화 등 곳곳에 불공정이 있었다. 영화보다 더 치밀하고 저열한 검찰의 민낯이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사건에는 윤석열 전 총장도 등장한다검찰에 접수된 민원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사건 재배당 시도 등 절차적 정의를 훼손시킨 장본인이었다. 조연이 아닌 주연이었다고 비난의 화살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정조준했다.

 

그러면서 이제 윤 전 총장이 답해야 한다. 왜 재배당 시도를 한 것인지, 그것이 공정한 일이었는지, 합동감찰 결과에 대한 명백한 입장을 밝히길 바랍니다. 책임질 일이 있으면 책임져야 할 것이다라며 필요하면 공수처가 수사에 나서야 한다. 국민적 의혹이 커지고 있다. 법무부와 대검찰청이 다 밝히지 못한 진실을 명명백백 밝혀야 한다고 사실상 윤 전 총장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다.

 

아울러 불공정한 검찰권을 강력히 억제하겠다. 검찰 개혁을 지지부진 하게 두지 않겠다헌법이 보장한 권한을 가졌을 때 전광석화처럼 단행하겠다. 저항을 두려워하지 않는 용기와 결단, 강력한 추진력으로 공정한 검찰권 확립에 나서겠다고 검찰 개혁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였다.

 

 

 

locallife@locallife.news

[저작권자ⓒ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