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이란서 귀국하는 재외국민, 코이카 연수센터서 1박 2일 임시 대기”

외교부·성남시, 3월 중 두 차례 주민설명회 개최…방역관리 철저
김민정 기자 | locallife@locallife.news | 입력 2020-03-19 11:25:5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이란에서 귀국하는 재외국민들이 성남시 코이카 연수센터에서 12일간 임시 대기할 예정이다. 사진은 성남시청 전경. (사진제공=성남시)

 

[성남=로컬라이프] 김민정 기자 = 이란에서 임시항공편을 통해 귀국하는 재외국민들이 성남시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 연수센터에서 19일부터 20일까지 12일 동안 머무른다. 

 

성남시에 따르면, 이란 재외국민 80여 명이 임시항공편을 통해 19일 오후 430분경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이들은 일반 승객과 분리된 동선을 통해 입국하게 된다. 입국 과정에서 코로나19’ 증상이 있는 사람들은 공항에서 격리병원으로 이송되며, 증상이 없는 사람들은 별도의 선별진료소로 이동해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받고,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코이카(한국국제협력단) 연수센터로 이동해 대기하게 된다. 검사 결과에 따라 격리병원 이송 또는 귀가 후 자가격리 조치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관할 지자체인 성남시는 시설 입구 펜스설치 등 이동 동선 분리 기존 성남시민 격리시설과 다른 동에 분리 격리 시설 내외부 수시 방역 시설 내 폐기물 처리 지원 등 짧은 기간 동안 최대한 행정적 지원을 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재외국민 수용 결정을 위해 외교부와 성남시는 3월 중 두 차례에 걸쳐 주민설명회를 개최해 주민들의 의견을 듣고, 논의했다.

 

이와 관련해 성남시 관계자는 우리 성남시는 인근 주민들에게 피해가 전혀 없도록 철저한 방역과 관리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성남시는 지난 3일 코이카(KOICA, 한국국제협력단)성남시 자가격리대상자들을 위한 임시 생활시설로 코이카 연수센터 내 일부 시설(92개실)을 개방한다는 내용의 협의를 맺은 바 있으며, 현재까지 누적 입소 인원은 8명이다.

 

locallife@locallife.news 

[저작권자ⓒ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