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조세연 향해 “적폐” 힐난…“유통 대기업·카드사 보호 목적 또는 정치개입 가능성 있다”

“국책연구기관이 특정집단의 이익을 옹호하고 정치에 개입하려 한다면 청산해야 할 적폐일 뿐”
김민정 기자 | locallife@locallife.news | 입력 2020-09-18 11:52:5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한국조세재정연구원가 지역화폐의 효과에 대해 부정적 의견을 낸 것에 대해 유통 대기업과 카드사 보호 목적 또는 정치개입 가능성을 의심하며 그렇다면 청산해야 할 적폐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사진제공=경기도)

 

[로컬라이프] 김민정 기자 = 지역화폐의 효과를 둘러싼 논란과 공방이 연일 치열해지고 있다.

 

한국조세재정연구원(이하 조세연’)이 지역화폐의 효과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는 중간연구결과를 발표하지 지역화폐 확대를 추진 중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연일 강하게 반박하고 있다.

 

18일도 이재명 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조세재정연구원 갈수록 이상하다고 비판했다. 특히, “적폐라는 표현까지 써가며 힐난했다.

 

그는 “(지역화폐는) 문재인정부의 공약이자 역점시책 사업의 하나로 영세중소상공인의 매출 지원을 통해 골목과 지방경제를 활성화하려는 것이다. 국회는 아동수당도 지역 화폐로 지급할 수 있도록 입법했다지역화폐는 타지역이 아닌 자기 고장의 소비를 촉진하는 측면과 중소상공인 매출증대 지원을 통해 백화점이나 대형마트 등 유통 공룡으로부터 지역소상공인들을 보호하는 측면 두 가지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역기준으로 볼 때 전체매출이 동일할 수는 있어도, 유통 대기업과 카드사 매출이 줄고 중소상공인 매출이 늘어나는 것은 연구할 것도 없는 팩트이다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1차 재난지원금에서 보듯 지역화폐는 저축을 할 수 없고 반드시 소비해야 하므로 승수효과가 크다조세연 주장처럼 아무 효과가 없는데 문재인정부의 기재부가 2019년부터 지역화폐 지원을 계속 늘려 내년도에 2조 원에 가까운 예산을 투입해 지역화폐 발행을 15조 원까지 늘릴 리가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재명 지사는 심지어 조세연은 골목식당 음식점에 가장 많이 사용되었다는 객관적 자료와 상식을 벗어나 지역화폐 때문에 골목식당 매출이 줄었다는 황당한 주장을 했다전자화폐로 지급되어 불법할인() 가능성도 없고, 재충전이 가능하여 발행비용도 반복적으로 들지 않는 지역화폐를 두고 의 위험이나 과도한 발행비용을 문제 삼는 것도 이상하다고 조세연의 주장을 일갈했다.

 

그는 조세연 스스로 밝힌 것처럼 이번 발표는 지역화폐 활성화 이전인 2010~2018년까지의 자료에 의한 것으로 최종결과가 아닌 중간연구결과에 불과한데, 이를 제시하며 지역화폐는 아무 효과가 없는 예산낭비라고 주장한다연구보고서 시작단계부터 지역화폐를 아예 열등한것으로 명시하고 시작한다. 가치중립적, 과학적으로 시작해야 할 실증연구의 기본을 어긴 것이며 연구 윤리까지 의심받을 수 있는 사안이다라고 조세연을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지사는 왜 이들은 왜곡되고 부실하며 최종결과도 아닌 중간연구결과를 이 시점에 다급하게 내놓으며 문재인정부와 민주당의 주요정책을 비방하는 것일까?”라며 조세연의 의도성에 강한 의구심을 제기했다.

 

특히 이재명 지사는 조세연을 국민복리가 아닌 특정집단의 이익을 옹호하는 적폐라고 규정하며 힐난했다.

 

그는 조세연의 지역화폐 폄하 이유에 대해 지역화폐 확대로 매출타격을 입는 유통 대기업과 카드사 보호 목적 또는 정치개입 가능성 외 다른 이유를 상정하기 어렵다며 그 근거로써 지역화폐가 활성화될수록 대형마트 등 유통대기업과 카드사 매출이 악영향을 받는 점 지금이 정부예산편성 시기인데 정부와 민주당이 지역화폐를 대대적으로 확대하려 하는 점 일부 경제지 등 경제기득권을 옹호하는 보수언론이 집중적으로 지역화폐를 폄훼하는 점 성남에서 시작된 이재명표 정책으로 기본소득정책의 실효성을 높이는 주요장치라는 점 지역화폐 시행이 정치적 목적에 의한 것이라 주장하여 스스로 연구를 넘어 정치 행위를 하고 있는 점 연구 시작단계부터 지역화폐를 열등한 것으로 규정하고 객관적 중립적 태도를 지키지 않은 점 같은 국책연구기관이면서 무리하게 다른 국책연구기관(행안부 산하 지방행정연구원)의 두차례 연구결과까지 부인하고 최종도 아닌 중간연구결과를 무리하게 제시하며 지역화폐 무용론을 넘어 예산낭비라고까지 주장하는 점 논란이 커지자 최종보고서는 비공개하겠다고 발표한 후 특정 언론의 단독보도 형태로 최종보고서 내용이 일부 공개되는 등 전형적 언론 플레이가 이뤄지고 있는 점 등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지사는 국민혈세로 운영되는 국책연구기관이면 국책연구기관답게 국리민복을 위해 타당한 자료에 의한 객관적 연구결과를 제시하면 그만이고 또 그리 해야 한다국책연구기관이 특정집단의 이익을 옹호하고 정치에 개입하는 것이라면 이는 보호해야 할 학자도 연구도 아니며 청산해야 할 적폐일 뿐이다라고 조세연을 강하게 비판했다.

 

locallife@locallife.news 

[저작권자ⓒ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