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코로나19 총력 대응 효과 '현장 예배 감소' 전주보다 10.2%↓

박승원 광명시장, 현장 예배 자제는 시민뿐만 아니라 교회를 지키는 최선의 방역
송준형 기자 | locallife@locallife.news | 입력 2020-03-23 12:42:5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사진/ 교회 현장 점검

 

[광명=로컬라이프] 송준형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을 막기 위한 광명시의 총력 대응 효과로 교회 온라인 예배가 점차 늘고 현장 예배는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장 예배를 하더라도 ‘코로나19 7대 예방 수칙’을 철저히 지켜 이를 위반한 교회는 찾기 힘들 정도였다.

 

광명시는 22일 공직자 600여 명을 동원해 광명지역 전체 교회 332곳을 현장 점검한 결과 현장 예배를 자제한 교회는 모두 195곳(58.7%)으로 전주 162곳보다 10.2% 늘었다고 23일 밝혔다.

 

이 가운데 현장 예배를 고집했던 교인 수 5명 이하의 소규모 교회는 전주 54곳에서 23곳으로 절반 정도 줄었다. 반대로 온라인 예배를 한 곳은 전주 63곳(18.9%)보다 6곳 늘어난 69곳(20.7%)이었다.

여전히 현장 예배를 강행한 곳도 137곳(41%)이나 됐는데, 교인 수 5~20명 교회 99곳, 20~50명 28곳, 50명 이상이 10곳이었다.

 

현장 예배를 강행하더라도 상당수 교회는 ‘코로나19 7대 예방 수칙’을 철저히 지켰다.
7대 수칙 ▲마스크 착용 ▲발열 체크 ▲손소독제 비치 ▲2m 이상 거리두기 ▲식사 제공 않기 ▲참석자 명부 작성 ▲방역 실시 위반 건수는 단 9건뿐이었다.

 

전주 ▲마스크 착용 ▲발열 체크 ▲거리두기 ▲방역 실시 등 기존 4대 수칙을 위반한 건수가 173건에 달했던 것과 비교하면 엄청나게 높아진 준수율이다.

하지만 광명시는 현장 예배 자제를 원칙으로 계속해서 권고하고, 온라인 예배가 어려운 소규모 교회에는 기술과 장비 등을 지원하기로 하고 이를 위한 안내문도 배부했다.

 

앞서 박승원 광명시장은 선제적으로 서한문과 공문, 간담회 등을 통해 집회 자제를 종교 지도자들에게 호소했었다. 

 

또 종교 집회 중단을 위한 광역 차원의 조치를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요청하고, 현장 예배 강행 교회를 상대로 ‘명단 공개’라는 특단의 조치를 예고했었다. 이와 함께 광명시 공직자 600여 명을 총동원해 3주째 교회를 돌며 현장 예배 자제를 권고하고 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현장 예배 자제는 시민뿐만 아니라 교회를 지키는 최선의 방역”이라며 “광명시 공직자는 시민과 교회의 파수꾼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natimes@naver.com

 

[저작권자ⓒ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