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미래민주당과 무관…비례연합정당은 당론 존중”

“꼼수에 꼼수로 대응하는 것 반대했지만 당원으로서 당론을 따르고 존중한다”
김민정 기자 | locallife@locallife.news | 입력 2020-03-20 12:55:3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미민주당과의 연관성을 부인했다. 비례연합정당에 대해서는 당론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제공=경기도)

 

[경기=로컬라이프] 김민정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미래민주당과의 연관설에 대해 무관하다며 분명한 선을 그었다. 

 

이재명 지사는 20,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일각에서 미래민주당과 저의 연관설을 보도하고 있고 그로 인한 오해와 비난이 일고 있다분명히 밝히지만, 미래민주당은 저와 무관하고 알지도 못하는 일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비례용 정당에 대해 자신은 그동안 꾸준히 반대해 왔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재명 지사는 제가 꼼수에 꼼수로 대응하는 것은 국민의 시민의식 수준과 집단지성을 부인하는 것으로 정도가 아니며 오히려 집단지성의 반감을 불러 소탐대실이 될 것이라 판단했기 때문에 반대했다당원투표로 당론을 정함에 있어 당원들의 자유로운 의견 개진과 진지한 토론은 민주정당의 본질이고, 저는 민주당의 당원으로서 당을 위해 반대의견을 표명했으며 그 생각은 지금도 변함이 없다고 자신의 입장을 분명히 했다.

 

다만 일단 당론이 정해진 이상 저는 당원으로서 흔쾌히 민주당의 당론을 따르고 존중한다투표와 토론을 거쳐 결정된 당론에 반하는 행위는 해당 행위로서 당의 민주성과 질서를 해치는 것이다. 스스로는 당론에 반하는 행동을 하면서 자신과 의견이 다른 당원에게 당론에 반하는 행동을 하지 말라고 요구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라고 말해 현재 민주당이 추진 중인 비례연합정당으로 추진 중인 더불어시민당은 수용한다는 점을 밝혔다.

 

특히, 이재명 지사는 공직자로서 선거에 직접 영향을 주는 행위도 하지 말아야 하지만, 공직자인 저의 이름이 선거에 활용되는 것을 방치하는 것 역시 바람직하지 않으므로 부득이 특정 정당 연루설에 대해 해명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다음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페이스북에 올린 글의 전문이다.

 

<미래민주당과 이재명은 무관..비례연합당 반대했으나 당론으로 결정된 이상 당론을 존중합니다.>

 

일각에서 미래민주당과 저의 연관설을 보도하고 있고 그로 인한 오해와 비난이 일고 있습니다. 분명히 밝히지만, 미래민주당은 저와 무관하고 알지도 못하는 일입니다.

 

제가 꼼수에 꼼수로 대응하는 것은 국민의 시민의식 수준과 집단지성을 부인하는 것으로 정도가 아니며 오히려 집단지성의 반감을 불러 소탐대실이 될 것이라 판단했기 때문에 반대하였습니다.

 

당원투표로 당론을 정함에 있어 당원들의 자유로운 의견개진과 진지한 토론은 민주정당의 본질이고, 저는 민주당의 당원으로서 당을 위해 반대의견을 표명했으며 그 생각은 지금도 변함이 없습니다.

 

그러나 일단 당론이 정해진 이상 저는 당원으로서 흔쾌히 민주당의 당론을 따르고 존중합니다.

 

투표와 토론을 거쳐 결정된 당론에 반하는 행위는 해당행위로서 당의 민주성과 질서를 해치는 것입니다.

 

스스로는 당론에 반하는 행동을 하면서 자신과 의견이 다른 당원에게 당론에 반하는 행동을 하지 말라고 요구할 수는 없는 노릇입니다.

 

공직자로서 선거에 직접 영향을 주는 행위도 하지 말아야 하지만, 공직자인 저의 이름이 선거에 활용되는 것을 방치하는 것 역시 바람직하지 않으므로 부득이 특정 정당 연루설에 대해 해명합니다.

 

locallife@locallife.news 

[저작권자ⓒ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