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안양예술공원에 ‘이미지매칭’ 시스템 도입

AI와 예술의 공존을 위한 실험…“행정에도 다양한 신기술 접목할 것”
김민정 기자 | locallife@locallife.news | 입력 2020-03-03 14:12:2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안양시는 국내 최초로 행정과 공공 문화예술 분야에 이미지매칭시스템을 도입했다. 사진은 안양시청사 전경. (사진제공=안양시)

 

[안양=로컬라이프] 김민정 기자 = AI와 예술, 이 이질적 두 존재의 동행은 어디까지 가능할까? 이에 대한 실험이 안양에서 이루어진다. 

 

안양시는 안양예술공원의 각 전시관과 APAP작품 설명에 이미지매칭시스템을 국내 최초로 도입했다.

 

이번에 안양시가 도입한 이미지매칭시스템은 스마트폰으로 원하는 이미지를 검색, 인공지능으로 저장된 해당 이미지와의 매칭을 통해 인식하는 방식으로, 안양예술공원의 박물관 3곳 내부 전시작품 60점과증초사지 당간지주’,‘증초사지 삼층석탑’,‘석수동 마애종’,‘안양사 귀부등의 문화재 4점을 포함해 총 101점에 이미지매칭이 적용됐다.

 

안양시는 전국 지자체 가운데 처음으로 안양예술공원에 이미지매칭시스템을 도입했다. 사진은 이미지매칭의 예. (사진제공=안양시)

 

이 기술은 스마트폰을 활용한 해당 이미지에 대한 설명 및 안내서비스로 카메라 촬영과 동시에 텍스트는 물론, 음성으로 서비스를 받을 수 있어 QR코드와 비콘 보다 한 단계 진화한 것으로 평가된다. 

 

안양예술공원을 방문하는 관람객들은 이 기술을 활용해 안양박물관’,‘김중업박물관’,‘파빌리온’, APAP작품 등에 대한 여러 내용을 편리하게 안내받을 수 있게 됐다.

 

한편, 안양시는 이미지매칭시스템을 행정에도 도입해 시청사의 방문민원 안내를 서비스하기 시작해 민원인들이 시청사 1층 현관 벽에 액자 형태로 부착된 이미지에서 동일한 방식으로 위치안내를 서비스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안양시는 전국 지자체 가운데 처음으로 행정에이미지매칭시스템을 도입했다. 사진은 안양시청사의 방문민원 이미지 모습. (사진제공=안양시)

 

방문민원안내는 자동차등록, 여권, 상수도요금, 재개발·재건축, 강당, 스마트도시통합센터 등의 위치안내 6건과 안양예술공원 설명 1건 등 7개 이미지로 구성됐으며, 멀리 떨어진 거리에서 안양시청사를 카메라로 촬영해도 바로 시 홈페이지로 입장도 가능하도록 했다. 

 

이와 관련해 최대호 안양시장은 “4차 산업혁명시대를 받아 다양한 신기술을 행정에 접목하고 있다, “이미지매칭의 영역을 더욱 넓혀나가겠다고 밝혔다.

 

locallife@locallife.news 

[저작권자ⓒ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