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11월 초 시범사업 순항…3699건 사전접수

사전접수 6주 만에 목표 20% 초과 달성…민간 배달시장 대체 기대
임현상 기자 | locallife@locallife.news | 입력 2020-10-07 15:16:2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11월 초 시범사업 시행을 앞둔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이 사전접수 6주만에 목표치의 120%를 달성하며 순항을 예고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 820일 오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열린 경기도 디지털 SOC-공공배달앱 사업 업무 협약식모습. (사진제공=경기도)

 

[경기=로컬라이프] 임현상 기자 =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의 인기가 본격적인 출시 전부터 폭발적이다. ‘배달특급은 플랫폼 시장의 독과점 우려를 해소하고 소상공인에게 새로운 대안을 제시하기 위해 추진됐다. 

 

경기도주식회사에 따르면, 화성·오산·파주 등 시범사업 지역 3곳을 대상으로 지난 819일부터 930일까지 가맹점 사전접수를 한 결과, 화성시 1821, 오산시 830, 파주시 1048건 등 총 3699건의 신청이 들어와 당초 목표인 3000건을 약 20% 상회했다.

 

이 같은 결과는 공공배달앱 필요성에 대한 소상공인의 공감과 의지가 반영된 것은 물론, 시범지역 내 소상공인연합회와 한국외식업중앙회 지부, 맘카페 등이 홍보에 적극 협조한 것 역시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배달특급은 민간 배달앱 대비 낮은 수수료율로 소상공인의 부담을 줄이는 동시에 지역화폐 인센티브를 기반으로 소비자 혜택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소비자와 소상공인 모두의 편익을 공략하는 상생 플랫폼으로 성장하겠다는 계획이다.

 

앞서 지난 827수도권 공정경제협의체가 수도권 외식배달 음식점과 소비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배달앱 거래 관행 실태조사결과에 따르면, 배달앱 가맹점 10곳 중 8(79.2%)은 배달앱에 지불하는 광고비와 수수료가 과도하게 높다는 응답 결과가 나온 바 있다.

 

이에 따라 경기도주식회사는 사전 가맹접수에 신청한 3699개의 가맹점이 배달특급에 우선 입점할 수 있도록 등록 절차를 진행하고 있으며, 사전신청 마감 이후에도 가맹점 모집은 상시 진행되며, 순차적으로 배달특급에 입점하게 된다.

 

이와 관련해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는 경기도와 각 지자체, 지역 커뮤니티와 소상공인들의 지지를 바탕으로 배달앱 성공의 기초인 가맹점 확보에서 큰 성과를 거둬 감사하다앞으로 차별화된 서비스와 혜택을 마련해 소비자와 소상공인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배달특급이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주식회사는 지난달 28일 경기도 공공배달앱에 대한 명칭으로 배달특급을 선정했으며, 오는 11월 초 시범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locallife@locallife.news 

[저작권자ⓒ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