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대호 경기도의원 "경기도정에 대한 가짜뉴스, 도민 알권리 침해…엄정 대처해야"

임현상 기자 / 기사승인 : 2021-09-03 15:34:58
  • -
  • +
  • 인쇄
이용철 행정1부지사 "도정에 대해 홍보 할 뿐 도지사 개인에 대한 홍보 하지 않는다"

▲ 황대호 경기도의원이 경기도정에 대한 가짜뉴스의 폐해를 지적하며 엄정 대처를 주문했다. 사진은 황대호 경기도의원(오른쪽)이 이용철 경기도 행정1부지사(왼쪽)를 상대로 도정질의를 하는 모습. (사진제공=경기도의회)

 

[경기=로컬라이프] 임현상 기자 = 경기도정과 관련한 가짜뉴스에 대해 엄정 대처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경기도의회에서 제기됐다.

 

지난 1일 열린 경기도의회 제354회 제2차 본회의에서 황대호 경기도의원(교육행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수원4)은 도정질의에 나서 경기도정에 대한 가짜뉴스가 도민의 알 권리를 침해하고, 헌법이 보장한 여러 가치도 위반하고 있다는 점을 강하게 지적했다.

 

황대호 도의원은 "지역화폐, 청년정책, 코로나19 대응 등 성공적인 효과를 보이고 있고 경기도정 주요 정책들에 대한 도민 만족도가 대부분 70% 넘을 정도로 높은데 비해, 넘쳐나는 가짜뉴스와 왜곡보도로 도민의 알 권리가 심각하게 침해당하고 있다", "특히 이재명 도지사의 대선출마 선언 이후 경기도의 도정 홍보가 이 지사에 대한 개인홍보를 하는 것처럼 왜곡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구체적으로 황대호 의원은 "청년기본소득의 경우 정부의 구직지원금과 성격이 다른 보편적 복지사업으로 실시하고 있음에도 정부의 구직지원금을 명칭만 바꾸어 실시하고 있는 것처럼 왜곡보도하여 세금살포를 하고 있다는 비난이 있었다""경기지역화폐에 대해서도 지난해 9월 경기연구원이 지역화폐의 경제활성화 효과, 도입의 의의 등을 분석한 연구보고서를 발표하였음에도 제대로 된 효과 분석조차 하지 않고 있다는 왜곡기사가 있었다"고 사례를 들어 비판했다.

 

이어 "최근 이재명 도지사의 대선출마 선언 이후 현역 지사 신분을 이용해 대선공약 홍보를 하는 것처럼 왜곡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다", "2019년부터 지속적으로 개최해온 기본소득공모전이 이 지사의 대선 홍보를 위한 개최라고 폄하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재명 지사가 경기도 예산으로 대선 홍보를 하고 있다는 야당 의원들의 주장에 대해 황대호 도의원은 "경기도가 서울시에 비해 400만 명이나 인구가 많음에도 대변인실 정책 홍보예산은 서울시 500억 원의 겨우 절반 수준인 250억 원에 그친다", "이 지사가 250억 원의 예산을 개인의 대선 홍보를 위한 사용한다는 논리라면 서울시는 500억 원의 예산을 서울시장 개인홍보에 쓰고 있는 것이냐?"고 반박하며 "지역인구 1인당 홍보예산으로 계산하면 서울시 5090원의 1/3 수준인 1871원밖에 되지 않아 오히려 대변인실의 정책홍보 예산과 인력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전략적 기획보도와 다양한 매체를 활용해 적극적인 정책홍보에 나서는 서울시 사례처럼 경기도에서도 더욱 공격적인 도정홍보로 경기도 주요 정책에 대한 도민의 알 권리를 충족해야 한다", "아울러 가짜뉴스와 왜곡기사에 대해서는 필요한 경우 법적대응도 고려하여 엄정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정확한 도정을 전달하기 위해서는 공익실현을 위해 함께 하고 있는 지역언론과 협력해야 한다", "지역언론과의 협력체계와 연대 강화로 가짜뉴스와 왜곡기사가 발생하는 것을 예방하고 실속있는 정책홍보가 이루어지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대신해 답변자로 나선 이용철 행정1부지사는 "경기도 대변인실에서는 경기도정에 대한 홍보를 할 뿐이지 이 지사 개인에 대한 홍보를 하지 않는다", "잘못 알려지고 있는 도정 내용에 대해서는 신속한 정정 요구와 해명자료 공개로 대응하겠다"고 답변했다.

 

locallife@locallife.news

[저작권자ⓒ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