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전두환의 건재는 대한민국의 부끄러운 자화상”

사자명예훼손 혐의 1년 6개월 구형에 ‘전두환 단죄’ 촉구
김민정 기자 | locallife@locallife.news | 입력 2020-10-05 17:15:5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고 조비오 신부에 대한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전두환 씨의 단죄를 촉구했다. (사진제공=경기도)

 

[로컬라이프] 김민정 기자 = 고 조비오 신부에 대한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전두환 씨에게 16개월 형이 구형된 것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전 씨에 대한 단죄를 촉구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5, 전두환 씨에 대한 결심공판 소식이 알려진 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전두환의 건재는 대한민국의 부끄러운 자화상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 전두환의 사자명예훼손 재판에서 검찰이 16개월을 구형했다. 법정 최고형인 2년에 미치지 못한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또한 이 지사는 참혹했던 80년 이후 5.18 피해자들 중 우울증 등 정신적 고통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은 분들만 마흔 분이 넘는다. 도청에서의 최후항쟁 이래 80년대 내내 진실을 알리려 산화한 열사들과 아울러, 이분들의 안타까운 죽음은 명백하게 역사를 제대로 세우지 못한 결과이다라며 백주대로에 전두환이 활보하는 것이야말로 대한민국에서의 정의의 실종이자, 불의한 세력을 단죄하지 못한 민족의 부끄러운 자화상이다라고 분통을 터트렸다.

 

아울러 곧 있을 선고공판을 통해 전두환의 역사왜곡과 5.18 영령들에 대한 모독이 엄중히 처벌받기를 바란다그래야 민정당 후예들과 망언세력들이 자신들 이익을 위해 감히 5.18을 부정하지 못할 것이다라고 전 씨에 대한 단죄를 거듭 촉구했다.

 

이어 이재명 지사는 이번 사자명예훼손 뿐 아니라, 전두환에게는 벌하지 못한 여죄가 많다. 집단발포명령 지휘계통을 밝히지 못한 521일부터 26일까지의 수많은 내란목적살인, 그 의도조차도 불명확한 양민학살(주남마을 사건 등), 헬기 기총소사 등 일일이 열거하기 버겁다. 이 사건들은 단죄받지 않았기에 당연히 사면도 이뤄지지 않은 것들이다라고 지적하며 다행히도 현 정부 들어 어렵게 만들어진 5.18민주화운동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지난 5월부터 조사활동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반드시 전두환에 대한 직접조사, 특검 등 가용 수단을 모두 동원해 실체적 진실을 밝히고 전두환을 단죄해야 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www.locallife.news

[저작권자ⓒ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