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코로나19 확산 예방 ‘공직자 사랑의 마스크 기부운동’

송준형 기자 | locallife@locallife.news | 입력 2020-03-21 20:08:5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사진/ 공직자 사랑의 마스크 기부운동>

 

[오산=로컬라이프] 송준형 기자 =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20일부터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공직자 사랑의 마스크 기부운동’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마스크 5부제가 시작되고 2주차에 들어서면서 다소 마스크 수급 상황이 좋아지기는 했지만 여전히 마스크 구매가 어려운 상황을 해소하고자 오산시 공직자들이 마스크 기부에 나섰다.

 

20일 시작된 공직자 사랑의 마스크 기부운동은 첫날 50여명의 공직자가 100여개의 마스크를 기부해 코로나19 극복의 의지를 보여주는 계기를 마련했다.

 

곽상욱 시장은 “공직자 사랑의 마스크 기부운동이 시민운동으로 발전해 시민 모두가 마스크를 함께 나누며 코로나19를 극복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시는 기부된 마스크를 대중교통 종사자와 고객응대 직업자에게 우선 배포할 계획이다.

 

오산시는 코로나19 경계단계 격상이후 그동안 취약계층과 선별진료소 등에 보건용 마스크 21만매를 배부하고, 필터를 교체하는 면마스크를 시민들이 제작해 배부하는 ‘따숨마스크’ 나눔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natimes@naver.com

 

[저작권자ⓒ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