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당무위 결정 존중…대선 경선결과 수용”

“이재명 후보 축하…우리가 단합할 때, 국민은 우리를 더 안아 주신다”
송준형 기자 | locallife@locallife.news | 입력 2021-10-13 21:35:0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출처=이낙연 페이스북)

 

[로컬라이프] 송준형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전 전 대표가 대통령 후보 경선 결과를 수용했다.

 

13, 민주당 당무위원회에서 이재명 후보의 후보자격을 인정하는 결과가 발표된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랑하는 민주당에 드리는 글을 올려 대통령후보 사퇴자 득표의 처리 문제는 과제를 남겼지만, 그에 대한 당무위원회 결정은 존중한다. 저는 대통령후보 경선결과를 수용한다고 밝혔다.

 

글에서 이낙연 전 대표는 경선에서 승리하신 이재명 후보께 축하드린다고 축하 인사를 전하며 이 후보께서 당의 단합과 대선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해 주시리라 믿는다. 함께 선의로 경쟁하신 추미애 박용진 김두관 정세균 이광재 최문순 양승조 동지께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노력하겠다. 민주당이 직면한 어려움을 타개하고 국민의 신임을 얻어 정권을 재창출하기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숙고하고, 작은 힘이나마 보태겠다부족한 저를 도와 주시고 지지해 주신 모든 분께 눈물 나도록 고맙고 미안하다. 그 고마움과 미안함을 제가 사는 날까지 모두 갚아야 할 텐데, 그럴 수 있을지 모르겠다. 여러분의 사랑을 제 삶이 다하도록 간직하겠다고 지지자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특히, 이 전 대표는 당원과 지지자들을 향해 서로를 배려하고 존중해 주시기 바란다. 동지 그 누구에 대해서도 모멸하거나 배척해서는 안 된다. 그래서는 승리할 수 없다그 점을 저는 몹시 걱정한다. 우리가 단합할 때, 국민은 우리를 더 안아 주신다고 단합을 당부했다.

 

또한 지금은 민주당의 위기이다. 위기 앞에 서로를 포용하고, 그 힘으로 승리했던 것이 민주당의 자랑스러운 역사이다. 그것이 평생을 이름없는 지방당원으로 사셨던 제 아버지의 가르침이었다. 부디 저의 고심어린 결정과 호소를 받아 주시기를 간청 드린다여러분의 낙심이 희망으로 바뀔 수 있도록 저의 책임을 다하겠다. 민주당이 더 혁신하고, 더 진화하며, 국민과 국가에 무한책임을 지는 더 유능한 정당으로 거듭나는 데 힘을 모으겠다강물은 바다를 포기하지 않는다. 우리는 나라다운 나라를 포기하지 않는다. 우리 함께 강물이 되자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재인 정부가 성공해야 한다. 반드시 4기 민주정부를 이루자기필코 대선에서 이기자. 여러분과 함께 강물처럼 끈기있게 흘러 바다에 이르겠다고 다짐했다.

 

 

 

locallife@locallife.news

[저작권자ⓒ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