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의료원, ‘은혜의 강 교회’ 확진자 대거 퇴원...치료중인 환자 49명

25일 ‘은혜의 강 교회’ 및 ‘분당제생병원’ 관련 확진자 등 11명 퇴원
송준형 기자 | locallife@locallife.news | 입력 2020-03-25 21:44:0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사진/ 은수미 성남시장(좌측)이 이중의 성남시의료원장과 음압병동을 둘러보고 있다 >

 

[성남=로컬라이프] 송준형 기자 = 성남시의료원은 성남시 ‘은혜의 강 교회’ 관련 확진자를 포함해 총 11명이 완치되어 오늘 25일 퇴원한다고 밝혔다. 

 

이 중 ‘은혜의 강 교회’ 관련 확진자가 7명, ‘분당제생병원’ 관련 확진자가 1명으로, 이들은 모두 성남시민이다. 다른 지역 거주 확진자는 3명이다. 

 

이들은 확진 판정 이후 성남시의료원으로 이송되어 음압병상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지난 23일과 24일 두 차례 PCR검사 결과 음성이 나와 25일 최종 완치 판정을 받았다. 퇴원 후에도 2주간 자택 및 시설에 격리 될 예정이다. 

 

시는 구급차를 지원해 퇴원 환자를 자택으로 이송하고, 보건교육을 실시해 이를 2주간 준수토록 안내한다. 

 

한편 성남시의료원은 2월 23일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된 이후 3월 중순으로 예정되어있던 정식 개원까지 미룬 채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전력을 다하고 있으며, 현재 이동형음압기 총 28기, 음압병상 총 67실을 확보 운영 중이다. 

 

3월 25일 오전 12시 현재 성남시의료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중 치료중인 환자는 49명, 격리해제자는 26명이다.

 

natimes@naver.com

 

[저작권자ⓒ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