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나소열-민형배-김우영-송재호 ‘자치분권분야 어벤져스’ 라인업 완성

文정부 1~3대 ‘청와대 자치발전비서관’에 국가균형발전 위원장까지 합류
지방 자치, 분권, 국가균형발전 강조한 이재명 구상 한층 구체화 전망
열린캠프 “확고한 철학에 전문가그룹까지”…자치분권 실현할 유일 후보
송준형 기자 | locallife@locallife.news | 입력 2021-07-25 22:42:5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사진제공=이재명 캠프)

 

 

[로컬라이프] 송준형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의 자치 분권 분야라인업이 완성됐다.

 

문재인 정부에서 1~3청와대 자치발전(분권)비서관을 지낸 나소열, 민형배, 김우영 전 비서관과 송재호 전 국가균형발전위원장 등 대한민국 최고의 지방자치 분권 전문가’ 4인방이 잇따라 캠프에 합류한데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과도한 수도권 집중을 우려하며, 지속가능한 성장 사회로의 도약을 위한 자치와 분권, 국가균형발전의 필요성을 역설해 온 이재명 후보의 구상을 한층 구체화 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 후보의 공식 선거캠프인 열린 캠프는 나소열-민형배-김우영-송재호등 지방자치와 분권을 위해 노력해 온 전문가 4인방이 캠프에 합류함에 따라 지방자치 분권분야 전문성을 한층 높일 수 있게 됐다고 25일 밝혔다.

 

먼저, 나소열 전 비서관은 충남 선대본부장으로서 충청남도 지역 선거캠프를 총괄하게 됐다.

 

나 비서관은 제42~44대 충남 서천군수를 지낸 인물로, 지난 20176월 문재인 정부 초대 대통령비서실 자치분권비서관(현재 자치발전비서관)으로 발탁돼 지방 자치 발전을 위해 노력해왔다.

 

이후 충남 정무부지사로서 충남 도정을 이끌다가 열린캠프에 전격 합류하게 됐다.

 

둘째로 민형배 전 비서관은 두 차례의 광주 광산구청장을 역임한 뒤 지난 2020년 광주 광산을 지역에 당선된 현직 의원으로, 열린 캠프 전략기획위원장을 맡았다.

 

노무현 정부 때 청와대에 발탁돼 국정홍보비서실 행정관, 인사관리비서실 행정관, 시민사회수석비서관실 사회조정비서관 등의 보직을 두루 거쳤으며. 문재인 정부에 와서 균형발전비서관과 자치분권비서관이 통합되면서 생긴 자치발전비서관에 임명됐다.

 

특히 민 전 비서관은 지난 1월 호남지역 국회의원 중 최초로 이재명 후보에 대한 공개 지지 의사를 밝혀 화제가 된 바 있다.

 

셋째로 김우영 전 비서관은 제18~19대 은평구청장을 지낸 인물로 20191월부터 8월까지 청와대 자치발전비서관으로 활동해왔다.

 

이후 제22대 서울시 정무부시장으로서 박원순 전 시장을 도와 서울 시정을 이끌다 열린캠프에 합류해 정무특보단장을 맡게 됐다.

 

끝으로, 송재호 지난 2020년 제주 갑 지역에서 국회의원에 당선된 현직 의원으로 제주 지역 선대본부장으로 합류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인 지난 20178월부터 국가균형발전 위원장(장관급)으로서 국가균형 발전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왔다.

 

열린 캠프 관계자는 지방자치 발전과 분권, 국가균형발전이야말로 이재명 후보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가치로, 1공약인 공정성장과도 맥을 같이 한다라며 확고한 철학에 최고의 전문가 그룹까지 힘을 보태고 있는 만큼 문재인 정부의 뒤를 이어 진정한 자치분권을 실현해 나갈 수 있는 유일한 후보가 될 것으로 자신한다고 말했다.

 

 

 

locallife@locallife.news

[저작권자ⓒ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