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수원시장 “더 적극적인 소상공인 지원 필요”

“사각지대를 적극 찾아내 지원해야”
송준형 기자 | locallife@locallife.news | 입력 2021-10-19 23:08:1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염태영 수원시장. (사진제공=수원시)

 

[수원=로컬라이프] 송준형 기자 = 염태영 수원시장이 보다 강력한 소상공인 지원 필요성을 제기했다.

 

19, 염태영 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더 적극적인 소상공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염 시장은 ‘MBC 뉴스외전프로그램에 출연한 사실을 전하며 기초지방정부의 입장에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 닥친 어려움을 전달하고, 함께 극복해 나갈 방안을 말씀 나눴다고 밝혔다.

 

염 시장은 코로나 팬데믹으로 16개월 이상 심각한 손실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금번 정부가 지급하는 손실보상은 손실 산정액의 80%3개월치 뿐이다. 직접 피해업종 뿐만 아니라, 간접 피해업종도 많다사각지대를 적극 찾아내 지원해야 한다. 정부가 올해 걷힌 초과 세수를 활용한다면 더 넓고 두터운 지원이 가능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일상회복위원회의 논의를 거쳐, 이달 말 단계적 일상 회복로드맵을 발표할 예정이라 한다. 앞선 해외 사례를 보면, 위드코로나 체제로 전환되면 그 초기에는 확진자가 많이 증가할 수 있다중앙과 지방정부가 협력하여 보건과 행정영역에서 보다 촘촘한 지원 체계를 마련하고, ·중증 환자 발생률과 치명률을 집중 관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지방정부는 초기 코로나19 방역 과정에서 임시생활시설, 안심귀가 서비스, 드라이브 쓰루 등 창의적인 정책들을 앞장서 실천해왔다곧 시행하게 될 단계적 일상 회복 과정에서도 재택치료와 관리 등의 과정에서 다양한 문제가 발생할 것이다. 현장 밀착형 대응 방안을 꼼꼼하게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민 여러분에게도 부탁드린다. ‘단계적 일상 회복코로나 대응 종료선언이 아니다. 따라서 백신 접종률을 높이고, 마스크 착용 등 개인 방역은 더욱 철저해져야 한다. 우리의 노력만큼 일상 회복의 속도는 그만큼 더 빨라질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locallife@locallife.news 

[저작권자ⓒ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